'연인'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9.08.24 근황.
  2. 2009.06.12 진정 조건없는 사랑은 없는 것일까?
일상2009. 8. 24. 10:56
1. 직업전문학교

이번 주 수요일이면 수료. 직업 알선 따위를 해 줄 생각은 전혀 없어보인다.
날씨는 더워 죽겠는데 같은 반의 모 아가씨는 춥다며 에어컨을 꺼버린다. 슈발... 아프리카에서 살다왔나.

뭔가 배웠다고 생각했는데 따지고보면 현실적으로는 아무 소득도 없는 5개월이었다.

그나마 구직사이트를 뒤져봐도 이력서 넣을 곳이 마땅치 않다. 알고는 있었지만 막상 몸으로 대해보니 학력의 족쇄가 생각보다도 훨씬 단단하다. 엿같은 현실이지만 굴복하지 않으리!!!!

아.. 더워. 에어컨 켜야지.썅 얼어죽던말던...

2. 친구 어머니

친구 어머니께서 지난 주말에 세상을 떠나셨다. 원래 건강이 안좋으셨는데 결국 버티지 못하신 것 같다.
친구녀석은 병수발 들면서 많이 지치고, 얼굴도 말랐지만..... 그래도 미리 대비를 해서였는지 비교적 잘 극복하는 듯 보였는데, 그 모습이 더 마음 아팠다.

그러고 보니... 이젠 마냥 남 일은 아니라서 조금 걱정이 된다. 부모님께 효도를 하네마네 항상 말들은 많이하는데... 난 그저 열심히 사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 그러고 보면 자식으로서 가장 큰 불효는 자식에 대한 기대치를 떨어뜨리는 것이 아닌가 싶다. 그렇게 따지면 나야 최고의 불효자식이긴 하지.

마음에 좀 걸리긴 하지만 지난일은 접어두고 일단 앞을 보자.

3. 악기

악기를 치고 싶은데 막상 연습하려니 막막하다. 피아노가 그나마 예전에 쳐본 적이 있어서 편하긴 하군.
지금 생각해보면 어렸을 때 이런 마음이었으면 아마도 음악을 전공하지 않았을 까 싶은데 그 땐 피아노치는게 너무나도 싫었었다. 뭐든 억지로 하려고 들면 더 안되는 법이지. 새삼 깨닫는다.

대학교1학년때 양평 선배님께 가서 악기를 배우려고 했을 때 부모님께서는 그건 취미로 해야지 직업이 아니라고 야단치셔서 충격을 받았던 적이 있다. 지금도 그런 마음이실까... 내가 그때 부모님의 뜻을 거스르고 그냥 악기를 배우러 갔다면... 어땠을 까 하는 생각이 든다. 인생에 두 번의 기회는 없다는 것이 가끔 아쉬울 때가 있다. 열정이 있을 때 왜 용기를 내지 못했을 까....

4. 인간관계

사람은 사회적동물인가? 아니면 혼자인 동물인가? 좀 헷갈린다. 사회적 동물이란 건 필요에 의해서지 본성은 혼자인 걸 더 좋아하는 것 같기도 하고.....

내년이면 30년째 솔로인생이다. 이에 대해 같은 반 어르신과 대화를 나눴지만 별 소득없는 대화였다. 나이를 먹고 경험을 쌓고, 예의와 품위를 갖춘다고 다들 훌륭한 어른이 되는 건 아닌 모양이다. 다른 사람의 의견에 경청할 줄 모르는 것이야 말로 가장 위험한 행동이라는 걸 모르고 있다는 게 놀라웠다. 그리고 날 당신 자신의 잣대로판 판단하려고 한 것이 화가났다.

결국 5개월 동안 30여명의 사람을 만났지만 인간관계로 연결된 사람은 단 한명도 없다. 씁쓸하구만.....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티스토리의 진입 장벽  (0) 2016.06.06
근황.  (0) 2009.08.24
잡설.  (0) 2009.07.27
장애인과 장애우  (0) 2009.06.23
진정 조건없는 사랑은 없는 것일까?  (0) 2009.06.12
영화보고 싶다.  (0) 2009.05.27
악마.  (0) 2009.05.27
일상속의 망상4 - 사토라레 세번째..(박쥐)  (0) 2009.05.19
중학교 2학년 때 담임 선생님  (0) 2009.04.27
소식가  (0) 2009.03.17
직업전문학교 입학식  (0) 2009.03.16
Posted by 신데빌 신데빌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일상2009. 6. 12. 10:21
 

누군가를 사랑할때,
혹은 누군가를 사랑하고 싶을때
그 사람의 모습 그대로를 사랑하길 바랍니다.

 

그저 첫인상이 좋다고 해서
그 사람이 완벽할것이라는 착각도 하지 말고
그저 외모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해서
 그 사람의 성격도 별로일것이라
평가하지 말기를 바랍니다.

 

누군가를 사랑할때에는,
그 사람의 머리모양도
그 사람의 목소리도
 그 사람의 취향도
그 사람의 옷차림도

그저 그 사람이기때문에 사랑하길 바랍니다.

 

혹시나
 내가 좋아하는걸 함께 좋아하지 않는다고 해서
내가 싫어하는걸 함께 싫어하지 않는다고 해서
그런 자기만의 욕심으로 그 사람에게 "변해" 라고
 말하지 않길 바랍니다.

 

나와 그 사람이 잘 맞지 않을땐,
그 사람이 나를 따라와 주길 바라지 말고
내가 먼저 그 사람에게 맞춰줄 수 있길 바랍니다.

 

사랑이란,
물들이는 것이 아니라
물들어가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사랑이란,
키가 작은 사람에게 구두를 사주는 것이 아니라
키가 작은 사람을 위해 머리를 숙여주는 것입니다

--------------------------------------------------------

친구 싸이에서 퍼온 글.. 엄청 좋은 글인데 전혀 와닿지 않는다.
물들어가는 사랑이란 정말 존재 할까?
위의 글은 단지 이상향일 뿐이다. 현실의 세계에서 사랑은 '물들어가는 것'이 아니라 '타협해가는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친구(위의 친구 말고..)가 3년 넘게 사귄 연인과 이별했다. 여자는 고교동창이었고 나도 알고 있는 사이였다. 서로 다투는 모습을 자주 보긴했지만 그럼에도 긴 시간을 잘 만나왔기 때문에 결혼하겠거니 하고 다들 생각하고 있었다. 하지만 결국 헤어졌다. 헤어진 이유가 성격차이나 바람을 피운 거였으면 그래도 그려려니 하는 마음이 생길 수도 있을 것같은데 결국 그놈의 '조건'이 문제더라.

여자 입장을 이해 못하는 것은 아니다. 친구는 자기스스로 학비를 벌어 대학다니는 상황이라 이제서야 졸업을 하는데 바로 취업을 한 것도 아니고 대학원을 진학한다고 하니, 여자 입장에선 갑갑할 수도 있겠지. 여자나이 29세면 결혼할때도 됐고 가정을 꾸릴 준비도 해야하니까.그게 현실이니까...

그런데 참 궁금한 것이..... 연인에 대한 '사랑'이란게 그깟 조건이랑 맞바꿀 정도로 하찮은 것이었나? 아니면 그놈의 '조건'이란게 내가 생각했던 것 보다도 훨씬 중요한 것이었나?  잘 모르겠다. 그 친구가 하루하루 생계를 이어나가기 어려울 정도로 찢어지게 가난해서 사소한 것에서 느낄 수 있는 행복이 단, 하나라도 없는 상황이라면 이해를 하겠다만 그런 상황은 분명 아닐테고...(물론 앞으로 결혼을 하고 가정을 꾸리고 살면 또 상황이 달라지겠지만..) 땡전 한 푼도 없이 행복을 찾기가 쉬운 일은 아니지만 어느 정도의 경제력이 갖춰지면 그 다음 부터는 자기하기 나름이 아닌가? 사랑하는 사람이 조건도 좋으면 좋겠지만 만약 그렇지 않다면 한쪽은 포기해야하겠지. 웃기는 건 대다수는 조건보다는 사람을 포기하는 쪽을 택한다는 것이다. 과연 그게 사랑이 맞긴 한가? 그 여자애는 과연 내 친구를 정말 사랑한 걸까?

돈으로 행복과 사랑을 살 수는 있다. 하지만 그 행복, 그 사랑은 돈이 사라지는 순간 같이 사라지겠지. 그런식으로 사랑하고 결혼해서 행복하게 살 수 있다면... 그 행복은 어떤 의미에서는 불행이 아닐까?
너무 비현실적인 생각인건가...
 

난 아마도 평생 연애는 못할 것 같다. 어차피 나야 조건은 꽝인 남자니 나 좋다고 다가올 여자도 없겠지. 굳이 조건에 타협해서 연애하고 싶은 생각도 없고...

우울한 현실이지만... 그래도 그 친구는 진정한 사람 만나서 행복해졌으면 좋겠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티스토리의 진입 장벽  (0) 2016.06.06
근황.  (0) 2009.08.24
잡설.  (0) 2009.07.27
장애인과 장애우  (0) 2009.06.23
진정 조건없는 사랑은 없는 것일까?  (0) 2009.06.12
영화보고 싶다.  (0) 2009.05.27
악마.  (0) 2009.05.27
일상속의 망상4 - 사토라레 세번째..(박쥐)  (0) 2009.05.19
중학교 2학년 때 담임 선생님  (0) 2009.04.27
소식가  (0) 2009.03.17
직업전문학교 입학식  (0) 2009.03.16
Posted by 신데빌 신데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