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2009. 6. 12. 10:21
 

누군가를 사랑할때,
혹은 누군가를 사랑하고 싶을때
그 사람의 모습 그대로를 사랑하길 바랍니다.

 

그저 첫인상이 좋다고 해서
그 사람이 완벽할것이라는 착각도 하지 말고
그저 외모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해서
 그 사람의 성격도 별로일것이라
평가하지 말기를 바랍니다.

 

누군가를 사랑할때에는,
그 사람의 머리모양도
그 사람의 목소리도
 그 사람의 취향도
그 사람의 옷차림도

그저 그 사람이기때문에 사랑하길 바랍니다.

 

혹시나
 내가 좋아하는걸 함께 좋아하지 않는다고 해서
내가 싫어하는걸 함께 싫어하지 않는다고 해서
그런 자기만의 욕심으로 그 사람에게 "변해" 라고
 말하지 않길 바랍니다.

 

나와 그 사람이 잘 맞지 않을땐,
그 사람이 나를 따라와 주길 바라지 말고
내가 먼저 그 사람에게 맞춰줄 수 있길 바랍니다.

 

사랑이란,
물들이는 것이 아니라
물들어가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사랑이란,
키가 작은 사람에게 구두를 사주는 것이 아니라
키가 작은 사람을 위해 머리를 숙여주는 것입니다

--------------------------------------------------------

친구 싸이에서 퍼온 글.. 엄청 좋은 글인데 전혀 와닿지 않는다.
물들어가는 사랑이란 정말 존재 할까?
위의 글은 단지 이상향일 뿐이다. 현실의 세계에서 사랑은 '물들어가는 것'이 아니라 '타협해가는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친구(위의 친구 말고..)가 3년 넘게 사귄 연인과 이별했다. 여자는 고교동창이었고 나도 알고 있는 사이였다. 서로 다투는 모습을 자주 보긴했지만 그럼에도 긴 시간을 잘 만나왔기 때문에 결혼하겠거니 하고 다들 생각하고 있었다. 하지만 결국 헤어졌다. 헤어진 이유가 성격차이나 바람을 피운 거였으면 그래도 그려려니 하는 마음이 생길 수도 있을 것같은데 결국 그놈의 '조건'이 문제더라.

여자 입장을 이해 못하는 것은 아니다. 친구는 자기스스로 학비를 벌어 대학다니는 상황이라 이제서야 졸업을 하는데 바로 취업을 한 것도 아니고 대학원을 진학한다고 하니, 여자 입장에선 갑갑할 수도 있겠지. 여자나이 29세면 결혼할때도 됐고 가정을 꾸릴 준비도 해야하니까.그게 현실이니까...

그런데 참 궁금한 것이..... 연인에 대한 '사랑'이란게 그깟 조건이랑 맞바꿀 정도로 하찮은 것이었나? 아니면 그놈의 '조건'이란게 내가 생각했던 것 보다도 훨씬 중요한 것이었나?  잘 모르겠다. 그 친구가 하루하루 생계를 이어나가기 어려울 정도로 찢어지게 가난해서 사소한 것에서 느낄 수 있는 행복이 단, 하나라도 없는 상황이라면 이해를 하겠다만 그런 상황은 분명 아닐테고...(물론 앞으로 결혼을 하고 가정을 꾸리고 살면 또 상황이 달라지겠지만..) 땡전 한 푼도 없이 행복을 찾기가 쉬운 일은 아니지만 어느 정도의 경제력이 갖춰지면 그 다음 부터는 자기하기 나름이 아닌가? 사랑하는 사람이 조건도 좋으면 좋겠지만 만약 그렇지 않다면 한쪽은 포기해야하겠지. 웃기는 건 대다수는 조건보다는 사람을 포기하는 쪽을 택한다는 것이다. 과연 그게 사랑이 맞긴 한가? 그 여자애는 과연 내 친구를 정말 사랑한 걸까?

돈으로 행복과 사랑을 살 수는 있다. 하지만 그 행복, 그 사랑은 돈이 사라지는 순간 같이 사라지겠지. 그런식으로 사랑하고 결혼해서 행복하게 살 수 있다면... 그 행복은 어떤 의미에서는 불행이 아닐까?
너무 비현실적인 생각인건가...
 

난 아마도 평생 연애는 못할 것 같다. 어차피 나야 조건은 꽝인 남자니 나 좋다고 다가올 여자도 없겠지. 굳이 조건에 타협해서 연애하고 싶은 생각도 없고...

우울한 현실이지만... 그래도 그 친구는 진정한 사람 만나서 행복해졌으면 좋겠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티스토리의 진입 장벽  (0) 2016.06.06
근황.  (0) 2009.08.24
잡설.  (0) 2009.07.27
장애인과 장애우  (0) 2009.06.23
진정 조건없는 사랑은 없는 것일까?  (0) 2009.06.12
영화보고 싶다.  (0) 2009.05.27
악마.  (0) 2009.05.27
일상속의 망상4 - 사토라레 세번째..(박쥐)  (0) 2009.05.19
중학교 2학년 때 담임 선생님  (0) 2009.04.27
소식가  (0) 2009.03.17
직업전문학교 입학식  (0) 2009.03.16
Posted by 신데빌 신데빌

댓글을 달아 주세요